中공산당, 김정일 사망 1주기에 “친선협조 강조”

새로 출범한 시진핑(習近平) 총서기 체제의 중국 공산당이 17일 북한 김정일 사망 1주기를 맞아 “새 중앙영도집단이 두 당, 두 나라 노 세대 영도자들이 마련하고 키워준 전통적인 북중친선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는 이날 북한 노동당에 보낸 전문을 통해 “김정일 위원장은 생전에 북중친선을 공고하게 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으며, 중국의 지도자와 친선의 정을 맺고 북중관계 발전을 힘있게 추동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중국당과 인민은 그이(김정일)를 영원히 그리워할 것”이라며 “지난 1년간 조선 인민이 김정일 동지의 유훈을 받들어 김정은 제1비서를 수반으로 하는 노동당 중앙위원회의 두리(주위)에 굳게 단결해 슬픔을 힘으로 바꿀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공산당은 또 “중조 친선협조 관계를 부단히 공고히 하고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며 “(새 지도부가) 조선측과 함께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을 다지고 건설하며 발전시켜 두 나라 인민에게 복리를 가져다주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데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제재 움직임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중국이 북한을 한미일 동맹에 대항하는 카드로 활용하려는 의지를 거듭 보이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