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개혁개방 좋다더니?”…北신문 ‘주체경제’ 역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 이후 북한의 개혁개방 기대감이 높아진 상황에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외세의존을 배척하는 북한식 `주체경제’의 당위성을 역설하고 나서 주목된다.


노동신문은 지난 18일 `주체화는 우리 경제 부흥과 비약의 기치’라는 제목의 기명 논설에서 “남에게 빌어먹는 절름발이 경제를 다음 세대에 넘겨주는 것처럼 큰 죄악은 없다”며 “외세 의존에서 살길을 찾는 것은 후대야 어찌 되건 자기 세대만 잘 살아보자는 이기적인 관점의 발현”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또 “주체화의 원칙이 오늘처럼 시대적 보편성을 가지고 전면에 부각된 때는 일찍이 없었으며 자기나라 자원의 개발, 이용에 힘을 집중하는 것은 현시대 경제발전의 추세”라면서 “우리의 무진장한 자원을 적극 개발하면 세대를 이어가며 얼마든지 잘 살 수 있고 경제강국 건설에 필요한 자금도 충분히 마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주체식 자립경제를 표방한다는 것은 새로운 사실이 아니나 노동신문의 이 논설은 중국의 개혁개방 성과를 높이 평가하는 듯한 김 위원장의 방중 발언과 배치된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하순 방중 기간 가진 후진타오(胡錦濤)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개혁개방 이후 중국이 빠른 발전을 이룩해 어느 곳이든 생기가 넘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동신문의 논조는 김 위원장의 이 발언으로 북한 내부에 개혁개방 기대감과 외세의존 심리가 지나치게 확산돼 자칫 김정은 후계구도 구축 등 향후 정책 노선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을까 경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