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美, BDA 북한자금송금 막판 조율

대니얼 글레이저 미국 재무부 부차관보 일행은 3일 중국 외교부를 방문해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자금 송금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막판 조율작업을 벌였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글레이저 부차관보가 오늘 아침 외교부를 두 차례나 방문해 누굴 만났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외교부 관계 당국자를 만났다”고 말했다.

친 대변인은 “회담의 의제는 말하지 않아도 추정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그러나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해 BDA에 동결된 북한자금 계좌이체 문제가 마무리국면에 들어갔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BDA 북한자금 송금문제 해결이 지연되면서 북핵 ‘2.13 합의’에 담긴 초기조치 이행 기간인 오는 14일까지 합의사항이 제대로 실천될 수 있을 지에 대한 비관적인 전망이 높아지고 있다.

초기단계 조치 및 상응조치 이행 자체에만 물리적으로 일주일 가량 소요될 것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늦어도 이번 주초에는 BDA 문제가 해결되고 주말에 제6차 6자회담 2단계 회의가 열려야 한다.

이와 관련, 친 대변인은 “6자회담 참가국들이 아침 저녁으로 협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각방이 수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으며 6자회담을 끊임없이 매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핵 프로그램 목록 협의를 위해 북미가 이번 주말에 양자회담을 할 것이라는 보도와 관련, “각방이 계속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북미간 문제를 중국이 확인할 수 있는 입장은 아니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북핵 6자회담 한국측 차석대표인 임성남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이 2일 BDA 북측 자금 송금 작업의 진전 상황을 파악하고 ‘2.13 합의’ 이행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했다.

임 단장은 이와 함께 BDA 북한자금 송금 문제가 해결되면 곧 이어 개최될 것으로 보이는 제6차 북핵 6자회담 2단계 회의 일정 등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