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美 양자회동…6자회담 재개 시동

중국과 미국이 7일 베이징에서 양자 회동을 갖고 북핵 6자회담 재개 문제를 협의했다.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성 김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는 이날 오후 베이징에 도착해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부장과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잇따라 만나 탈퇴를 선언한 북한의 6자회담 복귀 문제를 비롯한 6자회담 재개 문제를 협의했다.

보즈워스 특별대표는 중미 회동이 끝난 뒤 숙소인 웨스틴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양제츠 부장과 우다웨이 부부장과 만나 우리가 처한 현실과 나아갈 바에 대해 심도있고 좋은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북한과 다자 및 양자 대화를 원한다는 입장을 계속 피력해 왔다”면서 “우리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현재의 긴장과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강하게 믿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이번 회동에서 북핵 6자회담을 재개하기 위해 조만간 평양에 ‘장관급’ 특사를 파견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미국과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들에 따르면 중국의 한 고위 외교관은 최근 중국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대북특사를 파견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
보즈워스 특별대표와 성 김 수석대표 등 미국 대표단은 이날 오후 서우두(首都) 공항을 통해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다.

짙은색 재킷에 청바지 차림의 보즈워스 특별대표는 공항에서 별다른 말을 하지 않은 채 주중 미국 대사관에서 준비한 차량을 타고 베이징 시내로 향했다.

6일 출국한 보즈워스 특별대표는 중국 방문에 이어 8일부터 11일까지 방한, 북핵 문제를 논의한 뒤 일본(11일), 러시아(12일) 등 북한을 제외한 나머지 참가국들과 잇따라 협의를 진행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