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日 전략대화, 북핵문제 논의

중국과 일본이 24일 중국 베이징에서 제10차 중.일 전략대화를 열어 북핵 문제 등 지역 정세와 양국 관심사를 논의했다.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오전 중.일 전략대화가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개막했다”면서 “왕광야(王光亞) 중국 외교부 수석 부부장과 야부나카 미토지(藪中三十二)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대표로 한 양국 대표단이 회담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왕 부부장은 개막발언에서 “양국의 공동노력으로 올해 상반기 각 분야에서의 협력이 새로운 성과를 도출했다”면서 “이번 기회를 통해 양국이 지역 및 국제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간 전략적 호혜관계의 발전을 추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야부나카 차관도 “양국 전략대화는 10회째를 맞고 있다”면서 “매우 중요한 시기에 열리는 이번 회담이 더욱 큰 의미가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일본 교도통신은 야부나카 차관의 말을 인용해 중국과 일본 양국이 북한의 핵무기 보유에 반대하고 6자회담의 틀 안에서 해결책을 계속 모색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야부나카 차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기본적으로 우리는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허용할 수 없다는데 전적으로 의견을 같이했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준수하고 비핵화를 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국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의 핵실험 이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한반도 정세를 비롯해 갈등을 빚은 동중국해의 가스전 개발 문제 등 양국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신화통신은 앞서 일본 대표단에 북핵 6자회담 일본 측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포함돼 있다고 보도해 북핵 문제가 주요 의제가 될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일본은 이번 회담에서 중국이 유엔의 대북 제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북한의 태도 변화를 위해 영향력을 행사해 줄 것을 요구하고 독자적으로 동중국해의 가스전 개발을 추진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이에 대해 대화와 협상으로 6자회담을 통해 북핵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론을 내세우면서 가스전은 중국의 영해에 속해 있으므로 독자 개발은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월 도쿄에서 열린 제9차 전략대화에서도 양국은 가스전 문제에 대해서는 평행선을 달렸다.

2005년 4월 베이징에서 처음 시작된 양국간의 전략대화는 역사문제 등으로 껄끄러웠던 양국이 전략적 호혜관계로 발전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 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