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日 외교수장 한 목소리 “北 도발행위 심각한 우려”

중국과 일본의 외교수장이 북한 도발과 관련 우려의 한 목소리를 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지난달 30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양자회담에서 “북한의 반복된 도발행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4시간 넘게 진행된 이번 회담에서 “도쿄, 베이징은 앞으로 평양의 핵 야망을 저지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는 데 있어서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 구체적인 논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중일 양국은 이번 접촉에서 ‘북한의 추가도발 저지’, ‘안보리 결의 전면적 이행’ 등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양국 외교장관의 회동은 북한이 36년 만에 개회하는 노동당 대회(5월 6일)를 맞아 5차 핵실험 등 또 다른 대형 도발을 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이뤄졌다.

앞서 왕 부장은 지난 27일, 29일에도 베이징에서 우리 윤병세 외교부 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잇달아 만나 북핵 문제에 대한 공조 필요성에 공감, 대북제재 결의안의 철저한 이행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한편, 중일 외교수장은 이번 회담에서 양국의 정치적 유대를 개선하는 데 더 노력하자고 합의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