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日 “미국 여기자 석방소식 환영”

중국과 일본 정부가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 여기자들의 석방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5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이슈가 적절한 해결책을 찾았다”며 “이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간단한 환영 의사만 밝혔을 뿐 더 이상의 언급은 없었다.

일본 정부도 두 여기자의 석방 소식을 환영한다고 논평했다.

정부 대변인인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두 기자가 클린턴 전 대통령과 함께 평양을 떠났다”며 “일본 정부는 이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가와무라 장관은 이어 미국 정부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에 앞서 일본 정부에 이 같은 사실을 사전통보했다고 밝히면서, 클린턴의 방북은 교착에 빠진 6자회담과는 관련이 없었으며 기자들의 석방에 초점이 맞춰진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