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日총리 “북핵문제에 과잉반응 삼가야”

중국과 일본 양국 총리들은 29일 국제사회가 북한 핵 문제로 인한 갈등에 과잉 반응할 필요는 없으며 6자회담의 틀 안에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일본 정부의 한 관리가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이날 베이징에서 열린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 회담 후 브리핑에서 이렇게 전했다.

이 관리는 “두 총리는 국제사회가 (북한 핵 문제로 인한) 갈등에 과잉 반응해서는 안 되며 궁극적으로 6자회담의 틀 안에서 이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북한은 29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한 의장성명 등 대북조치에 대해 사죄하지 않으면 핵 실험과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발사시험을 할 것이라고 밝히는 등 핵 문제와 관련한 발언수위를 점차 높여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