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北 원유개발 영유권 협상과 별개”

중국과 북한간에 최근 이뤄진 해양 원유 공동 개발 합의가 양측의 해양 영유권 협상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중국 외교부가 27일 밝혔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에 맺은 협정이 중국과 북한간 최초의 해양 석유자원 개발 문건이라고 의미를 부여한 뒤 이렇게 말했다.

그는 “중.조(북한)의 해상개발 문제는 호혜의 원칙에 입각해 진행된 것”이라면서 해양 영유권 협상은 이에 영향받지 않고 별도의 협상을 통해 해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두철 북한 내각 부총리는 중국과 북한이 서해(중국명 황해)의 배타적 경제수역(EEZ) 경계선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4일 베이징(北京)에서 쩡페이옌(曾培炎) 중국 경제.에너지 담당 부총리와 해양 원유 공동개발 협정에 서명했다.

친강 대변인은 중국측에서 어느 기업이 석유 개발에 참여할 것인 지, 제3국의 투자 참여를 허용할 것인지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은 채 양측이 구체적인 문제에 대해 추가적인 협상을 할 것이라고만 말했다.

그는 특히 양측이 서명한 문건은 ’협의’로 “관련 원칙을 확인한 것일 뿐”이라면서 더 이상 이와 관련된 협의내용의 공개를 피했다.

한편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는 26일 로두철 부총리를 접견한 자리에서 양측이 해양 석유자원을 공동 개발하기로 한 것에 대해 “중대한 항목에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로 부총리는 4일간의 방중 일정을 마치고 27일 평양으로 돌아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