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행사준비위’ 결성식 무산위기

6.15 5주년 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남북해외공동행사준비위원회가 해외준비위원회 인적 구성을 둘러싸고 이견을 드러내고 북측 대표단이 철수 통보를 함으로써 4일로 예정된 결성식이 무산 위기에 직면했다.

북측 대표단은 3일 남북대표접촉에 접점이 도출되지 않자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금강산호텔 본관으로 남측 대표단을 방문, 회담장에서 철수하겠다는 입장을 공식 통보했다고 남측 준비위 관계자가 밝혔다.

북측과 해외측은 해외준비위 공동대표 2명과 남북 준비위가 참가하는 ‘4인 공동위원회’ 체제로 해서 예정대로 이날 남북해외 준비위 결성식을 가질 것을 주장했다.

반면 남측 일부에서는 우선 남북 준비위 만으로 결성식을 가진 뒤 해외측은 나중에 추가하자고 주장, 접점을 찾지 못했다.

해외준비위는 지난 1일 선양에서 대표로 선출한 곽동의 한국민주통일연합 상임고문에 대해 남측 일각에서 대표성을 문제삼자 3일 긴급 전체회의를 열어 재미 문동환 목사를 공동대표로 선출, 공동대표로 인정해줄 것을 남측에 요구한 바 있다.

북측도 해외측의 의견을 받아들여 해외준비위는 2인 대표체제로 가자고 남측에 촉구하고 있다.

남측 내부에서도 통일연대와 노동, 농민, 청년계는 내부결의를 거쳐 ‘4인 공동위원장’안을 지지하기로 결정했지만 남측 준비위 내에서 입장이 통일되지 않아 상황은 복잡한 양상을 띄고 있다.

남.북.해외 3자는 전날 남북 대표접촉에 이어 이날 백낙청 남측 준비위 상임대표와 곽동의 해외준비위 위원장간에 단독접촉 등에도 불구, 4일 오후 현재 아무런 접점을 도출하지 못했다.

곽 위원장은 “해외측에서는 남측에 더 이상 양보할 것이 없다. 선택은 남측에 맡긴다”고 말했다.

남측 준비위는 이날 오후 금강산호텔 1층 강당에서 130여명이 참가한 전체회의를 열고 현재까지 진행된 논의결과를 놓고 절충안 도출을 시도했지만 난항을 겪고 있다.

한편 남북 준비위 대표들은 4일 오전 금강산호텔 1층 커피숍과 2층 로비에서 부문별 상봉을 갖고 남북해외 준비위 결성식이 차질을 빚는데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하고 부문별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