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3합의’ 이행 늦어져 중유 지원비용 증가

북핵 `2.13합의’ 이행이 늦어지면서 북한이 영변 핵시설 폐쇄 등 초기조치를 이행하면 우리나라가 주기로 한 중유 5만t의 지원비용도 늘어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11일 “중유 수송을 위해 지난달 25일부터 여천항에서 대기하고 있는 유조선 3척이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로 2.13합의 이행이 늦어지면서 출발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하루 7천만∼8천만원의 비용이 더 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2월26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거쳐 중유 5만t 지원에 드는 200억원을 남북협력기금 예비비에서 지출하기로 결정한데 이어 3월7일 조달청을 통해 중유 지원을 집행할 업체로 GS칼텍스를 선정했다.

이 당국자는 “초기조치 이행 시한인 4월14일까지 북한에 중유를 전달하기 위한 시간표대로 지원 절차를 밟아나간 것으로, 서두른 것이 아니다”며 “BDA때문에 이행이 지체될 지는 당시로서는 예상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정부가 GS칼텍스와 맺은 용선계약은 오는 20일까지로 이 기간 내에 중유 지원이 시작되지 않으면 정부는 다시 계약을 해야 하며 이 때까지 들어갈 추가비용은 20억원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