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조치’ 열흘간 19명 北서 ‘퇴짜’

‘12.1 조치’ 시행 후 북한 당국이 육로통행 규정을 엄격히 적용하면서 열흘간 19명이 북측 출입사무소(CIQ)까지 갔다가 발길을 돌린 것으로 10일 파악됐다.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경의선 도로를 통해 출경(방북)한 우리 국민 중 19명이 북측 CIQ에서 출입증 또는 체류증 미소지, 휴대전화.CD 등 반입금지 물품이 적발됨에 따라 즉각 복귀 조치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 당국이 차량의 트렁크 안까지 세세하게 검사하는 등 반입 금지 물품에 대한 심사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차량안에 장착돼 있던 음악 CD가 적발돼 돌아온 사람도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입북이 불허된 사람 중 절반 이상은 본인 실수로 체류증 또는 출입증을 가져가지 않은 이들이지만 차안에 CD나 휴대전화 등이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한 채 방북하다 적발되는 사례도 여러 건 있었다”고 전했다.

12.1 조치 이전 북측은 반입 금지물품을 적발하더라도 벌금을 물린 뒤 통과시키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고 통일부 측은 전했다.

또 체류증을 소지하지 않은 경우 원칙적으로 돌려 보내지만 개성공단관리위원회의 신원 확인이 있을 경우 통과시키는 경우도 없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12.1 조치를 시행하면서 불순선전물, 신문.잡지 등 출판물, 전자매체와 반입이 금지된 물품을 들여오거나 통행.통관질서를 어기는 인원과 차량의 출입을 차단하고 되돌려 보낼 것이라고 통보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