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선언 이행검토’ 발언은 對北대화메시지”

정부 당국자는 30일 김하중 통일장관이 전날 국회에서 한 `6.15ㆍ10.4 선언 이행 검토 기대’ 발언은 북한에 “대화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어제 장관의 국회 답변은 북한이 요구하는 6.15, 10.4 선언 존중과 이행에 대해 결국은 상호 협의로 구체화해야 하고 남북대화 가 없으면 안되는 거니까 대화로 협의하자는 것”이라며 “북한에 또 한 번 대화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10.4선언 이행을 말로만 할 게 아니라 실제 대화를 하자는 것이며 북한이 이런 부분을 이해해서 대화에 나왔으면 하는 것”이라면서 “북한이 지금처럼 남쪽 정책을 조목조목 비판하고 당국자를 지목해 비난하는 건 대화자세가 아니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장관은 국회 상임위 발언에서 “남북간 합의중에는 7.4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한반도비핵화공동선언, 6.15선언, 10.4선언도 있는데 이행되지 못한 것도 많다”면서 “우리로서는 앞으로 현실을 바탕으로 해서 상호 존중의 정신 아래 남북간 협의를 통해 실천가능한 이행방안을 검토해 나가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남측이 직접적인 방식으로 북측에 대화를 제안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 문제를 검토했는데 북한이 실행할 분위기를 막아버린 것”이라며 “북한이 우리 뜻을 받아 태도를 변화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렇게 심각하게 비난하는 데 대화제의를 공식적으로 하는 게 맞나 하는 의문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이번 국회 답변에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관련 부분이 아주 중요한 부분이고 그 메시지는 충분히 전달됐다고 본다”면서 “개인적으로 그것을 계기로 북한도 정부의 의지를 긍정적으로 읽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