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남 프랑스行 첩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36)이 프랑스행을 준비 중인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서울의 한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남이 베이징(北京)에 머물면서 최근 북한 대사관 직원을 통해 베이징 주재 프랑스 대사관에 비자를 신청했다는 첩보가 돌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 당국은 이런 첩보에 따라 사실관계를 확인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가 프랑스에 가더라도 과거 그의 움직임에 비춰 특별한 목적을 띤 방문은 아닐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정부 당국자는 그러나 “처음 듣는 얘기”라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 1월말 마카오에 있다는 보도가 나온데 이어 지난 달 11일에는 마카오를 떠나 서우두(首都) 공항을 통해 베이징으로 들어오는 장면이 포착된 바 있으며 그동안 주로 베이징에서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