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軍선생님’ 일일교사로 6.25 강의

“6.25전쟁은 북한이 한국을 공산화시키기 위해 일으킨 남침 전쟁이며 다시는 6.25 전쟁과 같은 뼈아픈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전쟁의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6.25 전쟁 발발 56주년을 이틀 앞둔 23일 오전 부산 기장군 대청초등학교 2학년 8반 교실.

반짝이는 대위 계급장이 달린 군복을 입은 여군이 씩씩하게 인사를 하기 위해 교실로 들어서자 교실은 이내 많은 어린이들의 박수소리로 가득 찼다.

육군 53사단 신병교육대대 2중대장인 김민숙 대위(28.여)는 이날 6.25전쟁의 실상을 모르는 학생들에게 안보관과 국가관을 심어주기 위해 학교 측의 요청으로 일일교사로 나섰다.

김 대위는 교실에 설치된 텔레비전 화면을 통해 1천500여 명의 학생들에게 ’6.25 전쟁의 교훈’이라는 주제로 1시간 동안 안보교육을 진행했다.

김 대위는 “군인 아저씨들이 다른 나라의 침입으로부터 우리나라를 지키고 6.25전쟁과 같은 비참한 전쟁을 막기 위해 지금 이 순간에도 하늘과 바다, 전후방에서 애쓰고 있다”며 “군인 아저씨들이 열심히 나라를 지킬 수 있도록 응원해 주고 바른 생각과 생활 자세를 가지고 열심히 공부해 달라”고 당부했다.

1시간의 수업을 마친 뒤 김 대위는 “훈련병을 수없이 많이 교육해 왔지만 생전 처음 교단에 서니 가슴이 설렌다”며 “그렇지만 아이들 앞에 선다는 것은 너무 뜻깊은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이 학교 5학년 손윤주(12)양은 “6.25 전쟁이 있었다는 얘기는 수업을 통해 알고 있었지만 왜 일어났는지 또 그 피해에 대해선 잘 알고 있지 못했다”며 “군인 언니의 수업을 통해 전쟁이 다시 일어나지 않아야 한다는 사실을 배우게 됐다”고 말했다.

안태점(60) 교장은 “지난 2003년 해운대초등학교에서 여군 선생님을 초빙했을 때 아이들의 반응이 너무나 뜨거웠고 감명 깊어서 다시 53사단에 요청했다”며 “아이들에게 좋은 안보교육이 됐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