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운동.역사왜곡’ 南北 공동연구 추진

정부는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간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이 항일 독립운동사 및 고구려.발해사 등에 대한 주변국의 `역사왜곡’에 대해 공동연구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1일 알려졌다.

특히 행자부는 북한이 보유한 항일운동 및 고구려.발해.고려 관련 기록물 등 `북한기록물 보존.복원 사업’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행자부 고위관계자는 “박명재 행자부 장관이 최근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훼손.소실 우려가 있는 북한기록물에 대한 보존.복원사업을 지원하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면서 “대북 채널을 통해 북측의 의사를 파악한 뒤 관련 사업을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북한기록물 보존.복원 지원 사업은 궁극적으로 항일독립운동사 및 고구려.발해.고려 사 등에 대한 남북공동 연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면서 “그러나 아직 남북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은데다 북측의 입장도 존중해야 하기 때문에 북한기록물 보존.복원 지원사업과 역사 공동연구 방안이 실제로 성사될지는 단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각급 지방자치단체와 관할 민간기업이 통일부의 승인을 받아 개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북 교류 및 협력사업의 중복.비효율성을 막기 위해 지자체의 대북사업 창구를 행정자치부로 일원하는 방안도 모색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행자부는 현재 각 지자체가 북한과 벌이고 있는 19개 대북사업에 대한 평가자료를 통일부와 청와대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행자부는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 접경지역 지원사업 남북 공동추진 ▲ 지자체 소도읍 지원사업 북한 확대 ▲ 남북 지자체간 자매결연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