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의 밤’…DJ 노벨상 6주년 행사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노벨상 수상 6주년을 기념하는 ‘한반도 평화의 밤’ 행사가 다음달 7일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개최된다.

김대중평화센터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북한 핵실험 사태로 불거진 한반도 위기 상황을 감안해 ‘한반도 평화’라는 단일주제로 어느 때보다 성대한 규모로 치러질 예정이다.

김 전 대통령은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화해협력에 기여한 공로로 재임 중인 2000년 12월10일 노벨평화상을 수상했고,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매년 열어왔지만 올해는 예년과 달리 알찬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는 게 김 전 대통령측의 설명이다.

우선 주한 미 대사를 지낸 도널드 그레그 미국 ‘코리아 소사이어티’ 회장과 루추톈(盧秋田) 전 중국인민외교학회장이 참석해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특강을 한다.

김 전 대통령은 또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한미관계 발전 공로로 수여하는 ‘벤 플리트상’ 수락연설을 통해 북핵실험 이후 일관되게 강조해온 북미 직접대화 해법 등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반도 평화의 밤’ 행사준비위원회의 백낙청 공동위원장은 “국민과 전세계는 당사국간 대화를 통해 북핵문제가 평화적으로 해결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북핵실험으로 한반도에 드리워진 먹구름을 걷어내는데 김 전 대통령이 추구해온 평화와 화해의 정신이 더욱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국민의 정부 시절 장·차관, 여야 각당 대표, ‘코리아 소사이어티’ 관계자, 주한 외교사절, 시민단체 관계자 등 각계 인사 7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과 정동영(鄭東泳) 전 의장, 천정배(千正培) 의원,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와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에게도 초청장이 발송된 것으로 알려져 여야 대권주자들의 조우 가능성도 점쳐진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