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하의 봄’ 두브체크관련 보고서 공개

소련에 의해 좌초된 1968년 ‘프라하의 봄’의 주요 인물 가운데 하나인 알렉산더 두브체크 전 체코 공산당 제1서기가 축출됐던 이후 시기에 작성된 동향 보고서가 공개돼 두브체크에 대한 새로운 조명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프라하의 봄 38주년을 맞아 체코당국이 공개한 이 보고서엔 두브체크가 국내 정치에서 물러난 뒤 터키 대사로 재직했던 1970년 6개월간 그의 동향에 대한 정보를 수집한 내용이 담겨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그의 한 측근은 두브체크가 자신이 소련과 마찰때문에 1969년 연방의회 의장에서 해임돼 터키 대사로 ‘좌천’된 것을 알지만 개혁가적인 성향에 집착하고 있다고 체코 정부에 경고했다.

이에 대해 체코 상원의원이자 반 공산주의 운동가였던 페트르 피트하르트는 21일 신문과 인터뷰에서 이 보고서때문에 그가 당시 소련의 침략에 맞서지 못한 ‘약골’이었다는 자신의 관점을 바꿀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가 공산주의를 개혁하려 한 것은 맞지만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며 “그는 소련이 점령을 준비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당시 브레즈네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을 말릴 만한 용기가 없었다”고 비판했다.

체코에서는 수십년간 두브체크가 체코 민주화의 영웅이라는 평가와 소련의 결단력없는 앞잡이라는 시각이 엇갈리며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프라하 dpa=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