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병’ 참전노병 50년만에 무공훈장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노병이 병마와 싸우는 와중에 50여년만에 무공훈장을 받게 됐다.

육군 56사단은 17일 국방부에서 시행중인 ‘노병 훈장 찾아주기’의 일환으로 사단 작전지역 내에 거주중인 무공훈장 미수령자 염봉환(75.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씨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수여했다.

56사단 216연대 3대대 조한규 중령은 17일 오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172병동 1755호실을 방문해 지병으로 입원해 있는 염 씨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전달했다.

염씨는 1951년 국군 6사단 2연대 소속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해 금화, 양구지구와 ‘철의 삼각지’ 등 격전지에서 무공을 세웠으며 전쟁이 끝난 뒤 1955년 하사로 전역했다.

염씨는 투병중에도 “나라에서 늦게나마 나를 찾아 챙겨줘서 감사하다”며 감격스러워했다.

염씨는 제대 이후 서울시와 성남 등에서 공무원 생활을 해왔으며 슬하에 2남 2녀를 두고 있다.

이날 훈장을 수여하는 자리에는 육군 관계자를 비롯해 박창일 세브란스병원장 등이 자리를 함께 해 축하의 꽃다발을 전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