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학교’교재 수업활용 확인 안돼”

부산시교육청은 북한의 ‘현대조선역사’를 베낀 전교조 부산지부의 ‘통일학교’ 교재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 문제의 교재를 활용한 수업이 학생들에게 이뤄졌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4일 밝혔다.

부산시교육청은 ‘통일학교’ 교재의 이적성 논란이 일자 지난달 27일 교육정책국장을 반장으로 한 진상조사팀을 구성, 그동안 전교조 부산지부 통일위원장 양모 교사 등 교재 발간에 관여한 3명의 교사 등을 중심으로 경위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교재에 출전을 밝히지 않은 이유에 대해 3명의 교사들은 “원전인 ‘현대조선역사’가 이미 시중에 책으로 나와있고 연구자료로 활용되고 있는 점, 몇몇 교사끼리 내부적으로 세미나 차원에서 다룰 내용이라는 점 때문에 소홀히 한 것 같다”며 “그러나 출전을 적시하지 못한 것은 실수였고 파장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고 진술했다.

교재의 수업자료 활용 여부에 대해서는 “그렇게 할 의사도 전혀 없었고 가르치지도 않았다”고 당시 세미나에 참가한 상당수 교사들은 진술했다고 교육청은 밝혔다.

그러나 교육청은 당시 세 차례의 세미나에 20-30명의 교사가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히 몇 명의 교사가 참가했는지 알 수 없고, 참가한 교사들의 인적사항도 제대로 파악되지 않아 일부나마 학교 현장에서 문제의 교재를 활용한 교육이 이뤄졌는지 여부는 경찰의 수사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교육청은 또 문제의 교재를 국사편찬위원회에 보내 내용의 적합성 여부를 문의한 결과, 국사편찬위는 교재의 기술내용, 사실의 오류에 대한 판단을 유보한 채 “교사 연수교재로는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부산교육청은 경찰의 수사결과가 나오면 종합적인 검토를 거쳐 교사들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