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여파’ 개성공단 생산액 두달째 감소

개성공단 생산액이 두 달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5월 개성공단 총 생산액은 2천779만달러로 전달의 2천813만달러보다 1.2% 줄었다.


개성공단 생산액은 올해 2월 2천221만달러에서 3월 3천78만달러로 크게 늘었다 4월부터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


개성공단 생산액 감소는 천안함 사태에 불안을 느낀 바이어들의 주문감소 등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5월 개성공단 생산액은 전년 동기 대비로는 56% 증가했다.


개성공단 방문 인원은 크게 증가했다. 6월 한 달간 개성공단 방문 인원은 1만4천595명으로 전달의 9천434명보다 무려 54.7%나 급증했다.


이는 천안함 5.24 조치에 따른 개성공단 체류인원 제한으로 출퇴근 인원이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생산감소에도 개성공단에서 근무하는 북측 근로자는 꾸준히 늘고 있다.


통일부는 지난달 23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 제출한 `업무보고’ 현황에서 6월 현재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는 4만4천여명이라고 밝혔다.


개성공단 내 북한 근로자는 올해 1월말 4만2천397명, 2월말 4만2천415명, 3월말 4만2천397명, 4월말 4만2천966명, 5월말 4만3천448명으로 파악됐으며 6월 현재 4만4천명을 돌파했다.


북측이 개성공단 내 근로자를 지속적으로 늘리는 것은 개성공단을 유지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