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발표일’ 경협 관계자 방북 불허”

정부가 천안함 침몰사태 조사결과를 발표하는 20일 일부 남북경협 기업 관계자의 방북을 허락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천안함 침몰 원인이 북한에 의한 소행으로 확실시되면서 천안함 조사결과 발표 당일 정부가 남북관계의 상황을 고려해 북측 출입 인원에 대한 통제를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


북측 개성지역에서 석재를 채취, 가공해 국내에 들여오는 모 기업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전날 통일부로부터 방북 승인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업체는 경영진과 기술진 4명이 매일 출퇴근하며 개성 골재 채취 및 가공공장을 왕래해왔다.


이 업체 관계자는 “천안함 침몰사태 조사결과 발표가 방북 불허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또 대북사업 기업 관계자들이 북측에서 물품을 갖고 국내로 들여올 수 있는 물품 반입기간을 축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개성 지역에서 대북 위탁가공을 하는 모 업체 관계자는 “정부가 대북 교역 및 위탁가공 업체들에 신규사업 및 물품 반출을 자제하라고 권고한 11~12일 이전에는 반입기간이 2주 정도 됐지만, 최근에는 나흘로 줄었다”고 말했다.


이 업체는 또 3~4일 전에 북측 지역으로부터 완제품 반입신청을 했는데 19일 현재 반입승인을 받지 못한 상황이다.


정부가 대북 경협업체들에 대한 물품 반입기간을 축소한 것은 북측 출입 인력에 대한 통제를 보다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