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사상’은 세계 10대 종교”

북한의 `주체(Juche)사상’이 추종자 규모에 있어서 세계 10대종교에 해당된다고 미국의 종교관련 통계사이트인 `어드히런츠닷컴(adherents.com)’이 7일 집계.발표했다.

이 사이트는 `신도수에 따른 세계의 주요 종교’라는 통계자료에서 세계 최고종교는 21억명이 믿고 있는 기독교이며, 2위는 13억명의 추종자를 가진 이슬람교, 3위는 아무런 종교를 갖고 있지 않는 무교(無敎)로 그 숫자가 11억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세계인구(현재 65억명) 3명 중 1명은 기독교도이고, 세계인구 5명 중 1명은 이슬람교도인 셈이다.

그 뒤를 이어 힌두교(9억명), 유교 등 중국전통종교(3억9천400만명), 불교(3억7천600만명), 원시토착종교(3억명), 아프리카 전통종교(1억명), 힌두교에서 분리된 시크교(2천300만명), `주체'(1천900만명) 등이 4~10위권을 이뤘다.

특히 어드히런츠닷컴이 `종교’로 분류한 북한의 `주체’는 ▲스피리티즘(정령숭배. 인간의 영혼 이외의 동식물의 체내나 그 밖의 모든 사물에 그것과는 독립된 존재로서 잠정적으로 깃들어 있다고 생각되는 영혼을 숭배하는 것.1천500만명.11위) ▲유대교(1천400만명.12위) ▲바하이교(700만명.13위) ▲자이나교(420만명.14위) ▲일본 전통종교인 신토(400만명)보다 추종자 규모면에서 앞섰다.

어드히런츠닷컴은 `주체’를 세계의 주요종교로 분류한 이유에 대해 “주체는 북한 당국이 북한에서 유일하게 허용하고 있는 이데올로기”라면서 “일부 학자들은 `주체’를 마르크스 공산주의의 북한판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주체’를 발전시킨 사람들도 종교가 아니라 세속적이고, 윤리적인 철학으로 규정하고 있다”고 밝혀 `주체사상’의 성격을 둘러싼 논란이 있음을 인정했다.

하지만 어드히런츠닷컴은 “사회학적 관점에서는 `주체’는 분명히 종교이며 많은 면에 있어서 구(舊) 소련시대의 공산주의나 중국의 마오이즘보다 훨씬 더 종교적”이라고 주장했다.

어드히런츠닷컴 웹사이트에 따르면 종교관련 통계모음인 이 사이트는 전세계의 4천300개 이상 종교단체에 대한 4만3천여건의 신도수 관련 통계인용자료를 갖고 있다.

어드히런츠닷컴은 이번 통계 결과에 대해 각 종교단체들의 보고와 각 나라들이 정기적으로 발표하는 인구통계자료, 통계샘플링을 통한 조사, 간접자료를 근거로한 추정, 현장실사 등을 토대로 이같은 결론에 이르렀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