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통권 조기이양 반대 의원모임’ 결성

전시작전통제권 조기이양(환수)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핵문제 해결 이전의 작통권 이양에 반대하는 여야 의원모임이 22일 결성됐다.

열린우리당 조성태(趙成台), 한나라당 황진하(黃震夏), 민주당 김송자(金松子)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가안보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한미연합사 해체를 막기 위해 ‘북핵 해결 전 작통권 이양 반대 의원모임’을 결성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임결성 취지문에서 “작통권 이양은 이양시기 합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양을 위한 ‘상황적 여건’의 조성이 중요하다”면서 “북핵 해결,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남북간 군사적 신뢰구축 등 한반도 전쟁 방지여건이 조성된 이후에 추진하는 것이 최선의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이 모임에는 총 139명이 서명했으며 당별로는 한나라당 121명, 민주당 10명, 국민중심당 5명, 무소속 2명 등이다. 우리당에서는 국방장관을 지낸 조성태 의원만 참여했다.

모임 공동의장을 맡은 황진하 의원은 “작통권 조기이양 반대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미국의 정책결정자들과 접촉해 이양반대 설득작업을 벌여 나갈 계획”이라면서 “토론회 개최 등 대국민 홍보활동도 전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당은 야당과는 별도로 북핵 및 작통권 문제 등 외교.안보문제를 연구하는 ‘안보연구모임’을 결성하고 이 모임을 통해 야당 주도의 작통권 조기이양 반대 의원모임과 초당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조성태 의원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