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계5027 관련자료 해킹’ 北소행 추정”

국가정보원은 21일 `작전계획 5027′ 설명자료 해킹을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소행이라는 확증은 없지만, 추정은 하고 있다”며 “중국 IP를 사용했다”고 설명했다고 여야 간사인 한나라당 정진섭, 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은 “다른 해킹 사건 조사 과정에서 한미연합사의 정보가 새나간 것을 국정원이 파악, 기무사령부에 통보를 해준 것”이라며 “해킹당한 내용물은 안보에 크게 지장이 있는 것은 아니다”고 보고했다.


또한 원세훈 국정원장은 최근 단행된 화폐개혁에 따른 북한의 혼란상태와 관련, “많이 정리됐다”고 소개한 뒤 “북한이 혼란한 상태에 있다고 보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국정원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3남인 김정은의 후계구도 구축에 대해서는 “나름대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국정원은 남북 접촉설에 대해서도 “확인해줄 수 없다”는 답변을 되풀이했다.


아울러 “미술품 철거에 국정원 직원이 개입했다는 언론보도가 있다”는 한 정보위원의 질의에 원 원장은 “국정원 직원이 현장에서 이래라저래라 하는 것은 잘못된 것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정보위는 이날 전체회의에 국정원과 통일부, 교육과학기술부, 국방부 등 정보 관련 예산을 다루는 기획조정대상 부처에 대한 예산안을 심의.의결, 본회의로 넘겼다.


정진섭, 박영선 의원은 브리핑을 통해 “국정원과 기획조정대상 부처 예산을 약 31억원 감액했으며, 감액 비율은 국정원 대 기획조정대상 부처가 2대 1 정도 된다”고 밝혔다.


국정원의 경우 신규사업 관련 예산 등이, 기획조정대상 부처의 경우 굳이 정보예산에 편성하지 않아도 되는 예산 등이 주로 감액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위는 기획조정대상 부처의 경우 반드시 정보 예산 항목에 속하지 않아도 되는 예산은 부처의 일반 예산에 넣도록 하고, 장비구입과 관련한 검증 강화를 위한 제도개선 등을 요구했다.


앞서 국정원은 올해 예산에 비해 줄어든 예산안을 편성, 국회에 제출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