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심회’ 5명 전면 수사 내일 착수

`일심회’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민주노동당 최기영(40) 사무부총장과 장민호(44.미국명 마이클 장)씨의 회사 직원 이진강(43)씨의 수사 기록을 13일 국정원에서 넘겨 받고 이들 5명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할 방침이다.

검찰은 주범 격인 장씨와 민노당 전 중앙위원 이정훈(43)씨, 학원사업자 손정목(42)씨의 수사 기록은 이달 10일 넘겨받았으며 휴일인 12일에도 압수물 분석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검찰은 국정원이 작성한 수사 기록을 토대로 이들이 중국에서 북한 공작원을 만나 지령을 받고 국내 정치동향 등을 수시로 보고했는지 여부를 집중 수사할 방침이다.

장씨에 대해선 북한의 지령으로 간첩 조직 `일심회’를 실제로 만들고, 이씨 등 4명 외에 다른 사람도 포섭하려 했는지 등을 추궁할 예정이다.

검찰은 구속된 피의자만 5명이나 되고, 수사 과정에서 추가 혐의자가 드러날 가능성 등에 대비해 공안 1부 외에 공안2부의 검사와 수사관을 파견 받아 `특별수사팀’을 꾸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검찰은 약 100만 쪽에 달하는 압수문건 분석작업이 마무리되면 구속된 피의자들과 관련자들을 불러 혐의 유무를 파악하고 다음달 초까지 적용 법조 및 기소 대상을 결정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