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심회’ 장민호씨 핵심 혐의 부인

북한 지령을 받아 활동한 ‘일심회’를 조직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장민호씨의 국가보안법 위반 사건 공판에서 장씨는 북측과 접촉한 사실은 시인했지만 지령을 받아 움직였다거나 기밀을 수집ㆍ보고했다는 핵심 혐의는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김동오 부장판사) 심리로 28일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550여 항목의 방대한 신문 사항을 제시했고 장씨는 북측 관계자를 만난 것 등 객관적 사실은 인정했지만 단체의 성격, 기밀 수집 및 보고 등 핵심 혐의에서 검찰의 시각에 동조할 수 없다는 주장을 폈다.

또 장씨는 일부 표현에 거부감을 나타내며 표현을 순화해 달라고 요구했다.

검찰은 장씨에게 ‘주체사상’을 주된 이념으로 하는 ‘일심회’라는 비밀 모임을 만들었고 해외에서 북한 공작원을 만나 사상교육을 받았으며 지령을 받아 남한 내 기밀을 수집해 보고하지 않았느냐고 캐물었다.

그러나 장씨는 ‘일심회’ 명칭은 여타 피고인들은 모르는 것이고 자신이 편의상 붙인 이름이며 모임의 성격도 비밀 모임이 아니라 ‘비공개 모임’이라고 주장했다.

또 북한 지령을 받아 남한의 기밀을 보고한 게 아니라 관련 내용을 북측에 ‘전달’했고, 공작원을 만나 사상학습을 받은 게 아니라 ‘북측 인사’를 만나 ‘사상토론’을 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이 “북측에서 민주노동당이나 시민단체 등에서 핵심 조직원을 ‘포치’(포섭)해 활동가로 육성하라는 지령을 받지 않았느냐”고 묻자 장씨는 “통일운동에 관심이 있는 사람을 ‘규합’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장씨가 손정목ㆍ이정훈ㆍ이진강씨 등이 중국에서 북한 공작원과 접선하도록 주선한 게 아니냐고 추궁했지만 장씨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장씨는 “최기영씨의 경우 민노당에 대해 뭔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하나의 ‘네트워크’로 생각했지 일심회 조직원으로 생각한 적은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신문 도중 북측과 장씨가 이메일을 주고 받으며 사용한 암호인 ‘음어’(陰語)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장씨는 북측에 보낸 ‘상향보고’ 문건에서 일심회를 ‘발렌타인 클럽’으로 지칭했으며 북측은 이메일에서 ‘사업 논의를 위해 만나자’는 내용을 ‘생일 파티를 위해 북경에서 기다리고 있다’고 표현했다.

한편 21일 첫 공판에서 민노당 관계자들이 재판부에 욕설을 하며 소란을 일으킨 것과 관련해 이날 법원이 방청객 신분확인 및 소지품 검색을 강화해 공판 시작이 예정보다 15분 가량 늦어졌다.

이 과정에 방청객으로 온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일심회’ 변호인단에 욕설을 퍼부어 법원 직원들이 제지하는 등 5분여 간 소란이 빚어졌지만 재판은 큰 차질 없이 진행됐다.

방청객 190여명 중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130여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경찰은 법정에 일부 인원을 배치한 것을 포함해 법원에 3개 중대를 동원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