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심회’ 변호인 北옹호 연구소장”

국회 정보위 소속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의원은 20일 `일심회’ 사건과 관련, “이 사건 변호인중 한명인 K모 변호사가 소장으로 있는 연구소가 북한 선군정치와 핵개발을 옹호하고 있다”며 “있을 수 없는 활동을 한 사람이 변호인단의 핵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정원장 후보자 청문회 질의자료와 한나라당 최고위원회 모두발언 등을 통해 이같이 주장하고 “이런 변호사가 `변호인’이라는 이유로 간첩 혐의자들에게 묵비권 행사를 권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문제의 연구소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정치.군사.사상 강국의 지도자’ 등으로 미화하고 있고 `이북이 민족의 떳떳한 주체’ `한국전쟁은 민족해방전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이 연구소 상임 연구위원인 C모씨는 지난 8월 선군정치를 찬양한 혐의로 구속되기 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일심회 변호인단은 민변 출신 변호사 36명이 주축이 돼 모두 37명으로 구성돼 있다”며 “피의자 1인당 7명 꼴”이라고 지적하고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11일까지 변호사 12명이 총 60회에 걸쳐 피의자들을 접견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말했다.

그는 “수사과정에서 변호인의 접견권이 조직적인 수사방해의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한다”며 “변호인들은 국정원이 수사에 착수한 이후 하루도 빠짐없이 피의자를 접견하거나 수시교대하면서 조사에 입회해서 피의자들에게 `입을 다물라’며 묵비권 행사와 단식을 권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특히 간첩혐의를 받고 있는 마이클 장씨의 사례를 거론, “지난달 24일 검거돼 초기 범행사실을 시인하고 진술을 했으나 변호인 접견 직후부터 태도를 돌변해 묵비의사를 표명하며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또 “일심회 관련 피의자들과 연계의혹을 받고 있는 대상자중에는 청와대 386도 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