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공장’ 민간 148명 평양 방문

지난해 7월부터 남북관계가 경색 국면에 접어든 이후 최대 규모의 민간 방북단이 7일 평양 방문길에 올랐다.

대북 지원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기아대책기구 관계자 148명은 7일 오후 2시 인천공항에서 대한항공 전세기를 이용해 3박4일 일정으로 평양으로 출발했다.

방북단에는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강문규ㆍ송월주 상임대표와 기아대책기구 윤남중 이사장, 정정섭 회장 등 두 단체의 주요 임원을 비롯, 그동안 수액공장 지원사업을 후원한 각계 후원자 등이 포함됐다.

정성 수액제공장은 환자 치료에 있어 가장 필수적 의약품인 수액제를 만드는 공장으로, 북한에서는 국제적 우수의약품 제조기준인 GMP(우수의약품제조기준설비) 규정에 따라 건설된 최초의 현대적 수액 제조공장이다.

이 공장은 북측 민족화해협의회, 정성제약연구소와 공동으로 운영되며 연간 500만병의 기초수액제를 생산해 북한 전역의 병원에 공급한다.

공장은 2003년 6월 남북이 합의서를 교환한 이후 평양 락랑구역 통일거리 792평 규모에 건설됐으며 포도당ㆍ젖산ㆍ생리식염수ㆍ종합아미노산 등을 생산할 계획이다.

강문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대표는 “북측에 단순히 완제의약품을 지원하던 것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제약공장 설비와 의약품 원료를 지원하고 생산기술을 이전함으로써 북한의 의약품 수급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방북단은 10일 오후 3시20분께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