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보수’ 김용갑 “통일부 존속이 옳다”

`원조 보수’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은 29일 정부조직법 개편안과 관련, “통일부를 존속시키는 것이 옳다”는 의견을 밝혔다.

김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좌파정부의 통일정책과 남북교류협력 자세를 누구보다 강하게 비판해왔다”며 “많은 고민을 거듭한 결과, 통일부가 원래 설립 취지대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존속돼야 한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했다.

그의 이 같은 언급은 그동안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의 통일정책과 남북교류협력 자세에 대해 `저자세, 눈치보기, 퍼주기’ 등 강경 일변도로 비판해왔다는 점에서 매우 이례적이다.

김 의원은 “개인적 소신을 내세워 당론을 반대할 생각은 없다”고 전제하면서 “그러나 이명박 당선인과 한나라당은 국민여론과 정치권 의견을 경청하는 자세를 보여주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명박 정부의 실용과 효율을 위한 정부조직개편에 통일부 통폐합 취지는 이해할 수 있지만, 민족의 통일문제는 실용과 효율의 문제가 아닌 헌법정신과 통일을 위한 국민적 여망과 합의가 필요한 중대한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대정신에 맞게 통일에 대한 확고한 철학과 원칙을 세워 북핵을 폐기하고 북한이 개혁과 개방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통일부 역할을 재정립하면서 존속시켜야 한다”며 “이것이 인간의 얼굴을 가진 진정한 실용주의”라고 강조했다. .

김 의원은 최근 “3선 의원이면 환갑이나 마찬가지”라며 제18대 총선에 불출마 와 함께 정계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