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도박’ 중국인 관광객에 손짓하는 북한

북한이 달러벌이를 위해 중국에서는 금지돼 있는 도박을 즐기려는 중국인 관광객들을 유치하고 있다고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 최신호가 보도했다.

이 잡지는 북한이 도박여행을 즐기려는 중국 관광객들을 겨냥, 지난 1990년에 홍콩과 마카오 투자자들에게 중국 국경 인근의 나진선봉경제특구에 카지노 설립을 허용했고, 평양에 있는 외국인 전용 호텔 지하에도 카지노를 설치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도박을 불허하고 있기 때문에 카지노 사업이 중국 관광객들에게 큰 매력이 있을 것이라고 북한은 판단했다는 것. 북한도 일반 주민들에겐 도박을 금지하고 있지만 중국인들에겐 카지노를 운영하도록 허용하고 있다.

그 결과 북한 카지노가 중국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많은 부패한 중국 관리들이 몰려들자 급기야 중국은 2년 전 북한 원정도박 관광객 단속에 나섰다.

또 북한에게도 카지노를 폐쇄할 것을 요구하고 관광회사에겐 도박관광을 금지했으며 관리들의 외국여행을 제한하기도 했다고 이코노미스트는 보도했다.

수십만달러의 정부기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은 중국 관리가 나진선봉 카지노에서 이를 모두 탕진한 사건까지 발생하는 등 ‘북한 원정도박’의 문제점이 속속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나진선봉 카지노는 문을 닫았지만 요즘도 평양 호텔의 카지노에선 드문 경우지만 몇몇 중국 관광객들이 수만달러의 돈을 걸고 도박을 하는 것을 가끔 볼 수 있다는 것.

중국당국의 ‘북한도박여행’ 단속으로 북한과 중국을 오가는 사람들이 줄어들어 북한의 관문인 중국 단동지역에선 2만명이 일자리를 잃었고, 단동지역을 방문하는 중국인 방문자수도 북한관광이 성황을 이뤘을 때의 4분의 1로 줄어들었다고 중국 신문을 인용, 이코노미스트는 밝혔다.

또 이코노미스트는 아시아의 다른 지역을 관광했던 중국의 도시부유층들이 최근엔 북한을 방문하고 있다면서 이들은 30여년전의 중국과 현재의 북한을 비교하면서 놀라움에 사로잡힌다고 잡지는 보도했다.

북한의 최고지도자인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그의 선친인 김일성 주석에 대한 숭배가 마오쩌둥에 대한 숭배와 비슷하고 주체사상은 마오쩌둥의 사상인 마오주의와 많은 공통점이 있음을 발견한다는 것.

한편, 북한은 관광객들에게 주민들과의 접촉을 철저히 통제하고 외부로의 정보유출을 막기 위해 휴대전화를 갖고 입국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은 물론 인터넷도 사용할 수 없도록 하는 등 세계에서 최악의 여행지라고 이 잡지는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