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축’ 北, 올여름 수주일은 `여행의 축'”

북한이 올 여름 수주일간 `악의 축(Axis of Evil)이 아닌 `여행의 축(Axis of Tourism)’이 된다고 뉴욕타임스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북한을 `악의 축’, 그리고 그 지도자를 괴벽스런 독재자로 여길 수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 여름에는 북한이 인기있는 여행지가 될수 있다는 것.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북한은 2006년 아리랑 축전과 수천명이 참여하는 매스게임을 관람할 수 있도록 오는 8월 10일부터 10월 10일까지 미국 여권 소지자들의 입국을 허용키로 했다.

이에 따라 여행사들과 대학들은 이번 기회를 지난 반세기 동안 미국인들의 접근이 제한됐던 지역을 방문하는 계기로 삼으려 하고 있으며, 일부 8월 북한 방문 상품은 이미 매진된 상태다.

미국인들의 북한 방문에 대해 물론 논란이 있는게 사실이다. 하버드대 동창회에서 온 한 e-메일 메시지는 12일 일정에 6천360 달러가 드는 이 여행에 대해 “그런 공연에 논란이 없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올 여름 7차례에 걸쳐 하버드대를 포함, 여러 대학들의 북한방문을 주선할 `HCP 여행사’의 제이슨 그래험도 “북한은 논쟁의 여지가 있는 방문지”라고 시인했다.

그래험은 “우리는 결코 북한이 독재국가이고 인권침해가 심하다는 사실을 경시하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어떤 접근법이 결국 그곳에서의 개혁을 고무하겠느냐고 묻는다면 우리는 포용정책이 더 좋은 접근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버드대 동문으로 `아시아태평양 여행사’ 사장인 월트 키이츠도 “더 많은 사람들이 그걸 봄으로써 우리는 거기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지를 더 잘 이해하게 될 것”이라면서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서 무언 가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는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미국은 북한 여행을 공식적으로 금지하지는 않지만 북한과 외교 및 영사 관계는 유지하지 않고 있다.

여행사 `지오그래픽 엑스퍼디션’은 북한 가정에서의 민박과 개성, 판문점, 비무장지대 방문 등을 포함한 11일간의 여행일정으로 5천190달러를 받는다.

`아시아태평양 트래블’은 옵션에 따라 최저 4천199달러의 요금으로 12일 일정의 관광코스를 마련해 놓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북한을 여행할 경우 현지에서 이동의 자유가 거의 없을 것이며, 평양시내 만수대를 방문할 경우 김일성 동상에 절을 하는 등 현지 관습을 따를 수 밖에 없을 수도 있다고 충고했다.

지난 2002년부터 북한 여행상품을 내놓고 있는 `HPC 여행사’의 피터 볼 부사장은 “(북한 방문은)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