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인슈타인 빛’ 내달 19일 남북 밝힌다

아인슈타인 서거 50주년을 기념해 하루만에 지구한바퀴를 도는 `아인슈타인의 빛’이 서울과 개성을 동시에 밝힌다.

서울시와 한국물리학회는 유엔이 정한 `2005 물리의 해’를 맞아 오는 4월 19일 지구촌을 빛으로 연결하는 `세계 빛의 축제’에서 우리나라에 닿은 `아인슈타인의 빛’이 서울과 개성을 오가는 것을 마지막으로 베이징에 전달된다고 29일 밝혔다.

세계 빛의 축제는 아인슈타인이 서거한 지 50주년이 되는 4월 18일 저녁(현지시각)을 기념해 미국 프린스턴을 떠나는 `아인슈타인의 빛’이 24시간만에 지구를 한바퀴 돌 수 있도록 세계 46개 국가에서 빛의 중계에 참여하는 지구촌 행사다.

광케이블로 태평양을 지나 19일 오후 8시 일본과 동시에 우리나라 부산에 오면 빛은 두갈래로 나뉘어 울산→포항→독도→대구와 마산→진주→광주→전주를 거쳐 대전에서 합쳐져 청주를 거쳐 서울 남산에 오후 8시 40분께 도착한다.

부산에서 각지를 거쳐 서울로 오는 빛은 높이 400m내외의 산 40여곳 정상에서 정상으로 이어진다.

각 산 정상에는 산악인과 시민, 물리학계 관계자 등이 6∼10명씩 올라가 촛불을 350만개 켜놓은 것 같은 밝기인 350만 광촉의 할로겐 램프로 빛을 받아 다음 산으로 전달한다.

관악산을 통해 서울에 도착하는 빛은 남산 서울타워를 밝힌 뒤 레이저 빔을 통해 여의도 시민공원에 보내지며 광케이블을 통해 개성공단에 전달됐다가 이 날 오후 9시께 중국 베이징으로 보내진다.

19일 오후 6시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에서는 사물놀이 공연에 이어 영상물을 통해 아인슈타인을 기린 뒤 빛을 맞이하고 이를 축하하는 레이저 퍼포먼스를 연 뒤 전송하는 `세계 빛 축제’ 서울 행사가 성대하게 열린다.

세계 빛 축제 서울준비위원회 간사인 염한웅 물리학과 교수는 “아인슈타인의 특수상대성 이론의 가장 중요한 전제는 빛의 속도가 유한하다는 것”이라며 “빛의 축제를 통해 기초과학 육성을 통한 과학기술 발전에 대한 공감대가 넓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