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라’ 남북관계 부정적 영향줄수 있어”

김성호 국가정보원장은 30일 시민단체의 대북 삐라(전단) 살포 문제와 관련, “현 상태에서는 남북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의 국정원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문제를 삼고 있는 대북 삐라 살포 문제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에 이같이 답한 뒤 “하지만 관련법상 강제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고 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전했다.

그는 ‘삐라 살포를 자제하라고 관계기관에 건의할 생각이 있느냐’는 한 민주당 의원의 질문엔 “그렇게 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최근 김회선 국정원 2차장의 언론대책회의 참석 등으로 불거진 국정원의 직무 범위에 대해 “현대 사회의 안보개념은 질병, 환경, 국익문제 등 포괄적 개념으로 나가고 있기 때문에 신안보개념을 도입해야 한다”며 “이 같은 추세에 맞춰 법 개정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해 국정원 직원의 직무범위 확대를 추진할 의사를 비쳤다.

국정원 직원들의 각종 관계기관 대책회의 참석 논란에 대해 김 원장은 “직원들의 업무지침과 관련한 내규를 만드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