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5개국’ 16일 상하이서 전문가회의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당사국의 핵심 전문가들이 대거 참가하는 민ㆍ관 합동세미나가 16일부터 이틀동안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개최된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해 6월이후 표류하고 있는 북핵 6자회담과 관련, 최근 미국을 비롯한 국제정세의 미묘한 기류변화 속에 열린다는 점에서 6자회담 조기재개의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또 한반도 문제 관련 민간전문가들도 토론에 참가해 그동안의 6자회담의 역할과 향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개진도 예상된다.

이번 세미나에는 한국의 문정인 동북아시대위원장과 미국의 조지프 디트러니 국무부 대북담당특사, 중국의 닝푸쿠이(寧賦魁) 외교부 한반도 문제 담당대사 등이 참가한다.

또 미국측에서는 잭 프리처드 전 국무부 대북담당 대사, 스티븐 보스워스 전 주한미대사 등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과 주한미군 관계자, 이라크 대량살상무기 수색작업을 맡었던 데이비드 케이 등도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동안 6자회담 조기재개를 위해 긴밀히 협의해온 미국의 디트러니 대북담당특사, 중국의 닝푸쿠이 한반도문제 담당대사, 조태용 외교통상부 북핵외교기획단장 등은 북한을 6자회담의 장으로 유인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번 회의에 정통한 외교소식통은 “북핵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위한 각국의 입장개진과 함께 향후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를 모두 모아 집중 토론하는 자리”라면서 “정부측 인사들과 함께 민간 전문가들이 참가해 보다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최근 미국내에서 북한의 핵폐기와 미국의 안전보장 약속과 관련, 과거와 다른 ‘동시 이행안’이 제기되는 상황인 만큼 북한에 대한 ‘지원방안’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측 입장은 중국을 통해 전달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세미나는 16일 각국 대표단의 예비 회의에 이어 17일 전체회의와 분임 토의 순으로 진행되며 회의에서 정리된 결과를 문서로 요약할 것으로 알려졌다./상하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