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을 중국땅, 제주·울릉도를 일본땅’

미국의 유명 관광 여행 및 정보 사이트인 게이트 퍼스트 트레벌(www.gate1travel.com)을 비롯한 해외 유명한 100대 관광사이트의 한국 왜곡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21일 발표한 ‘해외 100대 주요 관광사이트 한국관 조사’에 따르면 게이트 퍼스트 트레벌은 세계지도에 북한을 중국땅으로, 제주도와 울릉도를 일본땅으로 표기했다.

이 사이트의 아시아 여행소개에는 일본과 중국, 동남아시아, 태국, 인도만 소개돼 있고 한국 섹션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관광 포탈 사이트인 파일럿 가이드(www.pilotguides.com)는 과거부터 현재까지 한국을 중국과 일본, 러시아 사이에 낀 ‘고래사이의 새우’라고 비하해 표현하고 있다.

파일럿 가이드는 세계 40개국에 관광정보 및 방송프로그램을 공급하고 있는 회사다.

또 100대 관광 사이트 중 동해 단독 표기는 1곳에 불과하고, 일본해 표기 10곳, 동해/일본해 병기 6곳, 지도에 아예 없음 71곳, 지도에는 있으나 표기가 없음 12곳으로 각각 조사됐다.

한국 소개 현황과 관련 상,중,하로 내용을 구분하면 상 12곳, 중 28곳, 하 60곳으로 나타났다.

반크 박기태 단장은 해외 사이트가 한국을 왜곡하는 이유에 대해 “경제대국에 맞는 대한민국 홍보를 아직도 제대로 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반크는 22일로 예정된 일본 시마네(島根)현의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왜곡된 일본식 이름)의 날’ 1주년 행사를 앞두고 한국의 독도 및 친근한 한국의 이미지를 담은 홍보 액자 1만8천개와 한국 홍보 편지지 6천장을 제작, 해외회원들을 통해 세계인들에게 배포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