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한미정상회담서 北위폐문제 거론’ 논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6월 워싱턴에서 열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위조지폐 문제를 거론하면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인터넷 매체인 ‘오마이뉴스’가 11일 보도했다.

오마이뉴스는 당시 한미정상회담 대화록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가 작성한 ’한미정상회담 결과’ 보고서를 단독 입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이 같은 오마이뉴스의 보도는 지난해 11월 불법 입수해서 보도한 적이 있는 문건을 짜깁기한데 불과하다고 반박하고 나서 진위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예상된다.

만일 오마이뉴스의 보도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문건유출 경위와 외교라인의 이른바 ‘자주-동맹파’ 갈등이 재조명되면서 파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오마이뉴스가 입수했다는 정상회담 대화록 등에 따르면 부시 대통령은 지난해 6월10일 워싱턴 정상회담에서 북한 문제를 언급하며 “또 다른 문제는 북한의 각종 불법 행위(illicit business)들”이라며 “위조지폐 문제가 있는데, 그들은 100달러짜리 위조지폐를 매우 잘 만든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최근에도 위조지폐 범인을 잡았는데, 미국에서는 위조지폐를 만들면 감옥에 보낸다”면서 “아울러 마약거래도 큰 문제”라고 덧붙였다.

부시 대통령은 또 “가장 우려되는 것은 (핵물질의) 확산인데 핵무기가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그것을 다른 곳에 팔아넘겨 ’더티 밤’(dirty bomb, 방사능 물질을 이용한 소형폭탄)이 만들어지는 상황”이라며 북한의 핵물질 제조 및 거래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그래서 평화적 해결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전제한뒤 “제가 전쟁을 우선시하고 외교를 차선으로 생각한다는 인상이 퍼진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며 “외교가 우선이며 최후의 수단으로 안전을 위해 필요할 경우에는 군사력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특히 “저는 북한에 군을 투입하고 싶지 않다”며 “중요한 것은 혼란스런 신호(mixed signals)를 보내서는 안된다, 혼란스런 신호는 혼란스런 발표(mixed statement)로 이어진다”고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당시 공식 정상회담 브리핑에서는 공개되지 않았다.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은 오마이뉴스가 이 같은 사실을 보도하며 ’정부가 이런 사실을 공개하지 않고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만을 부각시켰고, 국민과 여야 정치권을 속였다’고 비판한데 대해 “작년 11월 불법 입수해서 보도한 바 있는 문건을 다시 짜깁기한 내용이며 대응할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며 “특히 정상회담에서 진행된 내용을 왜곡보도한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이와 관련, “부시 대통령이 위조지폐를 얘기했는데 브리핑을 왜 하지 않았느냐는 것은 억지논리”라며 “부시 대통령이 북한의 불법행위에 대해 언급하면서도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으며, 발언 내용을 나열적으로 소개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부시 대통령이 남북장관급 회담에 관심을 표명했다”는 정상회담 직후 정부 브리핑 내용이 정상회담 발언록에 포함되지 않아 왜곡됐다는 오마이뉴스 보도에 대해서도 “무지에서 나온 추론”이라며 “정상회담 브리핑은 회담의 실제 언급과 상관없이 회담전 양측 실무진간에 합의된 것으로, 있지도 않은 내용을 날조했다는 주장이 날조”라고 반박했다.

한편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는 “해당 매체가 지난해 11월에도 비슷한 자료를 토대로 보도를 한 적이 있는 만큼 동일한 문건인지 여부, 문서 유출 여부와 경위 등에 대해 종합적으로 확인해볼 방침”이라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