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탈북청소년’ 3명 무사입국

라오스에서 억류됐던 탈북 청소년 3명이 26일 오전 무사히 한국에 입국했다고 외교 소식통이 밝혔다.

이 소식통은 “3명 모두 건강이 양호하며 현재 안전한 곳에서 보호 중이다”고 덧붙였다.

최향(14ㆍ여) 최혁(12) 남매와 최향미(17) 양 등 10대 탈북자 3명은 지난 해 11월 라오스에 밀입북하다 체포돼 수감생활을 했었다.

이들 3명은 지난 24일 석방돼 주 라오스 한국대사관측에 신병이 인도됐으며 탈북자 개개인의 자유의사를 존중한다는 우리 정부 방침에 따라 한국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