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회동’ 불투명…막판 `반전’ 기대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 회의를 계기로 일본 도쿄(東京)에 모인 한국, 중국 등 6자회담 당사국들의 중재 노력에도 불구, 미국과 북한의 6자회담 대표간 ‘도쿄회동’ 가능성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그러나 한국, 중국, 일본측 회의 참석자들은 11일 늦게까지 북한과 미국측 관계자들과 연쇄접촉을 갖고 북미회동을 위한 물밑조율을 계속하고 있어 극적인 상황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미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이날 오전 도쿄 시내 미타하우스에서 열린 NEACD 회의 기조연설을 마친뒤 회의장을 나오면서 기자들에게 “이번 회의 기간에는 북한 김계관 외무성 부상을 만날 의사가 없다”며 김 부상과의 회동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또 한미 수석대표간 조찬회동이 끝난 후에도 “6자회담을 보이콧하는 사람과는 대화할 수 없다”며 북한의 무조건적인 6자회담 복귀를 거듭 촉구했다.

힐 차관보와 북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오전 열린 NEACD 회의장에서 1분 정도 조우했으나 두 사람간엔 대화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계관 부상도 “금융제재를 받아가면서 6자회담에 나가는 일은 없다”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미국 정부가 북한 선박에 대한 제재 규정을 담은 ‘외국자산관리규칙’을 이날 관보를 통해 공고하는 등 대북 압박강도를 높이고 있어 북미간 도쿄회동이 사실상 물건너가는 것이 아니냐는 성급한 관측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이날 오전 힐 차관보와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간 미중 접촉을 기점으로 ‘미묘한’ 흐름도 감지되고 있어 막판 상황 반전 가능성도 전혀 배제할 수는 없어 보인다.

힐 차관보는 미중회동 후 북한의 조건없는 6자회담 복귀를 거듭 촉구하면서도 “프로세스를 진행시키는 방안과 관련한 구체적인 아이디어를 논의중”이라고 말해 모종의 논의가 진행중임을 시사했다.

우다웨이 부부장도 “일종의 기대를 가져도 좋다. 우리는 오늘 오후 모종의 어젠더를 갖고 논의한다”며 북미 회동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버리지 않았다.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千英宇)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북한이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면서 “여러 아이디어를 갖고 지금 협의하고 있다.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단계에서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등 회의 참석자들은 오전 한미, 북중 접촉에 이어 오후에도 중일, 미일, 북일 등 다각적인 양자협의를 진행했다.

특히 한미 수석대표인 천영우 본부장과 힐 차관보가 각각 12일 오후와 밤에 한국으로 떠날 예정이어서 북미접촉 성사여부는 11일 밤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도쿄=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