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어부’ 최욱일씨 부인 외교부 항의방문

납북된 지 31년 만에 북한을 탈출한 최욱일(67)씨의 부인 양정자(66)씨가 5일 외교통상부를 항의 방문했다.

양씨는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회장과 함께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방문, 이혁 아태국장 등 당국자에게 주 선양(瀋陽) 총영사관 직원들이 최씨의 도움 요청에 무성의하게 응대한 데 대해 항의의 뜻을 전하고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최 회장은 당국자와 면담을 가진 뒤 기자회견을 열어 “영사 인력이 부족한 점은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정부가 국군포로와 납북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휴일 여부에 관계없이 대비할 수 있는 체제를 하루빨리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아울러 정부는 국무총리나 대통령 산하에 납북자.국군포로 문제 전담위원회를 만들어 각 부처의 협조 하에 탈북한 이들의 조속한 귀환을 도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회장과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양씨는 “남편이 사고를 당해 빨리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지만 약도 못 구하는 상태”라면서 “가족들이 마음을 놓을 수 있게 (하루 속히) 한국 땅에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 회장측이 요구한 대비책에 대해 이 국장은 “긍정적으로 고려하고 후속 대책을 협의하겠다”고 답했다고 이날 면담에 배석한 한 관계자는 전했다.

오징어잡이 어선 ‘천왕호’ 선원으로 1975년 납북됐다 지난 달 말 탈북한 최씨는 이달 2일 중국 선양(瀋陽) 총영사관에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지만 담당 직원으로부터 휴대전화 번호를 알게 된 경위를 질문받는 등 박대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