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과학기술 협력센터’ 설립 추진

남북의 과학기술자들간 교류와 협력의 창구역할을 담당하는 가칭 ‘남북 과학기술 협력센터’ 설립이 추진된다.

최석식(崔石植) 과학기술부 차관은 13일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10차 회의에서 도출된 12개항의 공동합의문에 남북 과학기술 협력 항목이 처음으로 포함됐다”면서 “향후 실천방안의 하나로 남북 과학기술 협력센터 설립을 추진키로 했다”고 말했다.

남북경협위 공동선언문은 제 10항에서 “남과 북은 과학기술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남북 과학기술 실무협의회를 구성, 운영하는 문제를 향후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최 차관은 “남북한 공식 합의문에 과학기술 협력관련 내용이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이는 본격적인 남북 과학기술 협력의 출발점이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과학기술 분야에서 공동합의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과기부는 남북 과학기술 협력센터 설립과 함께 ▲남북 공동연구 사업 ▲남북 과학기술 인력ㆍ정보교류 등 3가지 협력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최 차관은 남북 과학기술 협력분야에 대해 “남북이 각각 생필품, 북한의 자원쪽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 같다”면서 “앞으로 남북이 협의를 통해 협력분야를 발굴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남북 과학기술 실무협의회 구성방안과 관련 “통일부와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협의회 구성 및 운영, 의제 등의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면서 “과기부의 남북과학기술 협력 계획이 마련돼 있고 과학기술단체총연합 등 과학기술 단체, 학회들이 남북 협력 노하우와 창구를 갖고 있는 만큼 이들의 의견을 수렴해 협력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