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구축함’ 세종대왕함 25일 진수식

최고 수준의 대함(對艦).대공(對空).대잠(對潛) 능력을 갖춰 `꿈의 구축함’으로 불리는 이지스 구축함(KDX-III.7천600t급) 1번 함인 `세종대왕함’이 25일 그 위용을 드러낸다.

해군은 이날 “오늘 오후 3시 울산 현대중공업 제6도크에서 김장수(金章洙) 국방장관과 송영무(宋永武) 해군참모총장 등 각계 주요 인사와 현대중공업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세종대왕함 진수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진수식은 해군 전통의식에 따라 개식사, 건조 경과보고, 송 해군총장의 함정명 선포, 유공자 포상, 축사, `테이프 커팅’ 순으로 진행된다.

세종대왕함이 진수함에 따라 우리 나라는 미국, 일본, 스페인, 노르웨이에 이어 세계에서 5번째 이지스 구축함 보유국이 됐으며 해군은 숙원이던 ‘대양해군’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해군은 특히 미국, 일본과 같은 7천600t급 이지스 구축함을 세계에서 3번째로 보유하게 됐다. 스페인과 노르웨이가 보유한 이지스 구축함은 우리 해군의 KDX-II(충무공 이순신급) 수준인 4천600t급이다.

해군은 1985년 이지스 구축함 확보를 위한 연구에 들어갔으며 1996년 본격적인 개념설계에 착수했다.

세종대왕함은 고성능 레이더와 슈퍼컴퓨터의 통합체로, 다기능 위상배열레이더(SPY-1D)를 통한 3차원 정보 수집체계와 원거리 대공방어, 대함.대잠전, 탄도탄 방어체계 등으로 구성된 이지스 전투체계를 탑재하고 있다.

해군은 “세종대왕함은 광역 대공방어, 지상 작전지원, 항공기, 유도탄 및 탄도탄의 자동추적과 대응능력 등을 갖춰 작전수행 능력을 크게 향상시키고 앞으로 운용할 기동함대의 주력함으로서 큰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수직발사대, 대함미사일, 어뢰 등의 무기체계와 전자전 장비, 항해 레이더 등이 국산화돼 방산기술력 향상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했으며 스텔스 기능을 적용, 생존성도 크게 강화됐다고 해군은 강조했다.

함대공.대유도탄방어.함대함 유도탄과 장거리 대잠어뢰, 경어뢰 등 근접방어무기체계인 골키퍼(Goal Keeper), 127㎜ 함포 등을 장착하고 있다. 또 대잠 및 구조용 헬기 2대가 탑재되며 승조원은 300명(장교 24명, 부사관 163명, 병사 113명)이다.

길이 166m, 폭 21m, 높이 49.6m에 최대 30노트(55.5km)의 속도를 낼 수 있으며 항속거리는 1만㎞이다.

세종대왕함은 1년여의 시험운행을 거쳐 2008년 하반기 해군에 실전 배치될 예정이며 2010년과 2012년에는 2번, 3번 함도 해군에 추가로 배치된다.

해군은 이지스 구축함 1번 함을 세종대왕함으로 명명한데 대해 “우리나라 역사에서 국가발전에 위대한 업적을 남기고 국방을 강화한 역사적 인물이자 국민적 호감도가 가장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우리 해군은 한국형 구축함 KDX-I(3천100t급)으로 광개토대왕함, 을지문덕함, 양만춘함 등 3척을, KDX-II급(4천300t급)으로 충무공이순신함, 문무대왕함, 대조영함, 왕건함, 강감찬함 등 5척을 보유하고 있으며 최영함은 시운전 중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