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후계승인 방중` 분석은 난센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최근 방중이 3남 정은으로의 후계 승계를 인정받기 위한 게 아니냐는 분석에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전문가의 주장이 제기됐다.


‘중국의 몰락’의 저자인 고든 G. 창 변호사는 1일(현지시각) 미국 경제지 포브스에 기고한 칼럼에서 김정은 후계 문제에 방점을 찍은 분석이 ‘피상적인 논리’라고 비판했다.


창 변호사는 김 위원장과 후진타오 중국 주석 사이의 정상회담에서 후계 문제가 자연스럽게 논의됐을 수는 있겠지만 그것이 회담의 초점이 됐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독립성을 강조하는 주체사상을 신봉하는 김 위원장이 노골적인 방식으로 후계 문제에 관해 중국의 동의를 요청했을 리가 만무하다는 것이다.


만약 김 위원장이 후계 승인을 부탁해야 하는 처지였다면 그가 후 주석에게로 달려갔어야 정상일 터인데 이번 회담이 이례적으로 베이징이 아닌 창춘에서 열려 후 주석이 비행기를 타고 날아온 것도 설명되지 않는다는 것이 창 변호사의 지적이다.


창 변호사는 “중국과 북한 밖에 있는 사람은 누구도 김 위원장의 진짜 방중 목적을 알 수 없다”며 “아마도 북한에 무슨 일이 일어났을 수도 있고, 북한이 뭔가 나쁜 짓을 하려다 중국에게 들켰을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한편 창 변호사는 억류 중이던 아이잘론 말리 곰즈를 데려오기 위해 방북했지만 김 위원장을 접견하지 못한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이 ‘외교적 수모’를 당했다는 지적에도 동의하지 않았다.


카터 전 대통령이 곰즈를 귀환시키는 기본 임무를 달성했을 뿐 아니라 북한은 존 케리 민주당 상원의원과 빌 리처드슨 뉴 멕시코 주지사를 거부하고 카터를 찍어 초청했는데 굳이 외교적 수모를 줄 것이라면 현 당국자를 고르는 게 더 효과적이라는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