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식 목사 납치’ 공범들 잇따라 밀입국

2000년 중국 옌지(延吉)에서 발생한 김동식 목사 납북 사건에 연루된 공범들이 여권 등을 위조해 잇따라 밀입국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공안 당국이 추적에 나섰다.

18일 공안 소식통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와 국가정보원은 김 목사 납치에 가담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 등)로 조선족 김모(40) 씨를 최근 구속하고 김씨의 밀입국 루트와 목적을 수사 중이다.

검찰 등에 따르면 김씨는 작년 말 국정원에 붙잡혀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조선족 류모(35) 씨 등 조선족 공범 및 북한 보위부 공작원들과 함께 2000년 1월 옌지에서 김목사를 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김 목사 외에도 다른 탈북자 납치에도 류씨 등과 함께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류씨가 2001년 중국 공안 당국의 수배를 피해 북한에 들어갔다가 다시 국내에 잠입한 데 이어 김씨까지 위조 여권을 이용해 들어온 점에 비춰 다른 공범들도 이미 밀입국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다른 공범들이 이미 국내에 잠입했다면 탈북자 납치 등을 다시 시도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정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어떻게 국내로 들어오게 됐고, 잠입 목적이 무엇인지 면밀히 보고 있다. 나머지 공범들도 (이미 잠입했을 것으로 보고) 추적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자세한 수사사항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김씨는 김 목사 생존 여부에 대해서는 류씨와 마찬가지로 모른다는 취지로 진술했고, 혐의 사실은 대체로 시인하면서도 생계문제 때문에 몰래 입국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생존 여부가 공식적으로 파악되지 않고 있는 김 목사는 2000년 1월 옌지에서 탈북자 지원 및 선교 활동을 하다 실종됐으며 통일부는 같은 해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김 목사의 납북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