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호크’, 이르면 내년4월부터 한반도 상공서 활동

북한의 핵실험 강행으로 한반도에서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군이 운용하는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가 이르면 내년 4월부터 한반도 상공에서도 활동을 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 군사전문지 디펜스뉴스 자매지인 `C4ISR저널’ 인터넷판은 26일 미공군 태평양사령부 산하 제36비행단의 마이클 보에라 단장의 말을 인용, “무인정찰항공기인 글로벌호크가 내년 4월에 처음으로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 배치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에라 단장은 이번 글로벌호크 배치는 오는 2009년이나 2010년께 글로벌호크 7대를 영구적으로 배치하기 위한 준비작업의 일환이라면서 “이는 이 지역에서 우리(미국)의 정보, 감시, 정찰임무가 급격히 늘어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미공군 태평양사령부의 폴 V.헤스터 사령관은 글로벌호크의 활동범위를 앤더슨기지로부터 태평양 전역으로 넓히기 위해 글로벌호크 구매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한국, 일본, 호주, 싱가포르 등 이 지역 동맹국들과 착륙 및 재급유 문제 등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군이 글로벌호크를 앤더슨기지에 영구배치하기에 앞서 내년 4월 시험배치키로 한 것은 최근 북한의 핵실험 강행 및 추가 핵실험 가능성 등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미 공군은 글로벌호크의 앤더슨기지 배치를 위해 내년 여름부터 5천280만달러를 들여 별도의 정비 및 작전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며, 이 시설은 태풍 피해에도 버티어내고 폭격기나 공중급유기 등 다른 항공기도 수용할 수 있도록 세워진다고 이 잡지는 전했다.

한국 정부는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추진과 관련, 독자적인 정보수집을 위해 글로벌호크가 필요하다고 판단, 미국측에 구매를 타진했으나 미국은 이에 대해 난색을 표명해왔다.

이에따라 당초 지난 19.20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연례안보협의회(SCM)에서 글로벌호크 구매 논의가 이뤄질 지 주목됐으나 회의를 마친 뒤 국방부는 “이번 회의에선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무인항공기 글로벌호크는 지상 20㎞ 상공에서 35시간 활동하며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장비 등을 이용해 지상 30㎝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전략무기로 작전반경이 5천500㎞에 달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