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법 위반 혐의’ 범민련 의장 영장

경찰청은 8일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혐의로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이규재 의장과 이경원 사무처장, 최은아 선전위원장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의장 등은 국가의 허가 없이 북측 인사들과 만나 정보를 교환하고 북한을 찬양하는 이적 표현물을 만든 혐의를 받고 있다.

충북지방경찰청도 이날 전국농민회총연맹 충북도연맹 조직국장인 윤모씨 등 3명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윤씨 등은 북한을 찬양하는 이적 표현물을 인터넷 블로그와 게시판에 게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앞서 7일 오전 서울 남영동에 있는 범민련 남측본부 사무실을 비롯, 경기도 안산과 충북 청주 등의 범민련 지역 사무실과 관계자 자택에 대해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한편 `국가보안법 폐지 국민연대’ 등 30여개 시민.사회단체는 9일 서울 중앙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의장 등에 대한 불구속 수사를 촉구할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