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억류’ 이르면 주내 유엔에 문제제기

개성에 억류돼 있는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 문제가 이르면 이번 주내에 유엔에 제기될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29일 “유씨의 가족들과 억류문제를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기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면서 “최대한 서두르고 있으며 이르면 이번 주내에 진정서 접수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인권이사회에 진정서를 내는 주체는 유씨의 가족이며 정부는 측면지원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진정서는 `북한이 한국인 직원을 잡아놓고 접견조차 허용하지 않고 있는 것은 명백한 인권탄압’이라는 취지를 담게될 것으로 알려졌다.

진정서가 접수되면 유엔 인권이사회측은 우선 진정대상인지를 검토한 뒤 진정의 상세한 내용에 대해 심의하게 된다.

하지만 인권이사회 제기가 사태해결에 얼마나 도움이 될 지는 불투명하다.

외교부 당국자는 “일반적으로 인권이사회에서 특정 인권침해에 대한 논의는 1년 이상 걸리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북문제를 국제사회로 끌고 간다는 점에서 북한이 더욱 강하게 반발할 여지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