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구 재판’ 찬반단체 충돌

130개 교육ㆍ시민단체로 구성된 ‘국가보안법 폐지와 학문의 자유 수호·강정구 교수 탄압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10일 국가보안법 철폐와 강정규 교수에 대한 재판 중단을 요구했다.

공동대책위는 이날 오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강정규 교수에 대한 재판이 열리는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국가보안법은 군사독재시절의 유물로 마땅히 철폐되어야 할 악법”이라며 “국가인권위원회와 유엔인권위원회도 폐지를 권고했다”고 말했다.

공동대책위는 “이런 이유로 국가보안법은 국회에서 폐지하거나 수정하자는 제안이 검토되고 있다”며 “법원은 입법부에서 국가보안법 개폐 논의가 끝날 때까지 강정구 교수에 대한 재판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장 인근에서는 강정구 교수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행동본부와 자유수호국민운동 등 일부 보수단체 관계자와 공동대책위 관계자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