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교수 수강생 취업불이익’ 사과”

‘강정구 교수 사건 교수ㆍ학술단체 공동대책위원회’는 14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강 교수 수강생에게 취업 불이익을 주겠다’고 한 대한상의 김상열 부회장에 항의했다.

위원회는 성명에서 “동국대가 ‘6.25 전쟁은 통일전쟁’ 발언으로 불구속기소된 강 교수를 직위해제키로 결정한 데는 이 발언이 결정적 요인이 됐다”며 “김 부회장은 학생에게 언어 폭력을 가하고 학교를 기업 논리의 볼모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업이 존경받으려면 이윤 추구 논리를 사회 전체에 강요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하고 김상열 부회장의 사과를 요구하며 대한상의를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