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첩사건’ 철저 규명하라”

뉴라이트전국연합의 부문 조직인 뉴라이트청년연합은 30일 서울 여의도 민주노동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노당 전현직 간부가 연루된 간첩단 사건의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회견에서 “민노당의 전현직 간부가 간첩단으로 활동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현집권 세력과 민노당 내에 전향하지 않은 주사파가 다수 포진해 있다는 세간의 주장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사법 당국은 체제 전복을 위해 활동한 간첩들을 색출해 냄으로써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정원은 이 사건과 관련된 민노당과 여권 인사들의 여죄를 밝혀 북한의 적화 노력을 분쇄해야 한다”며 “또 전현직 간부가 간첩으로 활동한 민노당은 마땅히 해체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